아메리카노도 살찐다…카페인이 스트레스 호르몬 분비 촉진 > 정보 톡!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 회원 가입 | 아이디/비번 찾기
    X

    Login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많은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D:
    Password:
114마사지-정보포털  
사이트 내 전체검색
톡! 톡! 톡!
 • 후기 톡!
 • 자유 톡!
 • 유머 톡!
 • 정보 톡!



 

 

정보 톡!

아메리카노도 살찐다…카페인이 스트레스 호르몬 분비 촉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문변 작성일 18-02-11 조회238회 댓글0건

본문

아메리카노도 살찐다…카페인이 스트레스 호르몬 분비 촉진

 

5421e95713f67c30b2ab88f2b1eb806d_1518338310_25.jpg
 

"아메리카노 한 잔 주세요."

 

달달한 카페모카나 바닐라라테, 카라멜마키아토 등이 마시고 싶어도 꾹 참고 '아메리카노'를 주문하는 많은 사람들의 마음 한켠에는 "아메리카노는 칼로리가 낮으니 살이 찌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자리하고 있을 것이다. 

 

쓰디쓴 아메리카노는 달고 기름진 식사를 한 후 위장을 씻어내는 듯한 느낌마저 준다. 

 

아무리 마셔도 살이 찌지 않을 것 같은 아메리카노, 그러나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아메리카노도 살이 찐다.

 

특히 '뱃살'이 늘어날 수 있다고 한다. 

 

미국의 한 영양 치료사인 타미 라카토스 쉐임즈는 아메리카노는 칼로리가 낮아 살이 찌지 않을 것 같지만 오히려 살이 찔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커피에 포함된 카페인이 호르몬에 영향을 미쳐 살을 찔 수 있다고 설명했다. 

 

쉐임즈는 "카페인은 심박동수와 호흡률을 높인다. 그래서 어떤 사람들은 커피를 마시면 불안하거나 안절부절 못하는 느낌을 받는데, 이러한 증상은 코티솔의 수치를 높인다"라고 말했다. 

 

코티솔은 스트레스를 받을 때 분비되는 이른바 '스트레스 호르몬'이다. 스트레스로 코티솔 수치가 높아지면 신체 대사가 불균형해지고 식욕을 부추겨 복부비만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러나 쉐임즈는 카페인에 대한 신체반응은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개인이 알아서 적당량의 커피를 마시면 코티솔 수치를 관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회사 소개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   게시물 규제정책 최근게시물 : 31 건
Copyright © 2017 ~ 2018 1140.co.kr. All rights reserved.
•  본 사이트에 게재 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 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상호명 : 온라인 365  |  사업자등록번호 : 356-01-01189  |  상담전화 : 010-3700-9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