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쉽게 안 변한다 > 자유 톡

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 회원 가입 | 아이디/비번 찾기
    X

    Login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많은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ID:
    Password:
114마사지-정보포털  
사이트 내 전체검색
톡! 톡! 톡!
 • 후기 톡!
 • 자유 톡!
 • 유머 톡!
 • 정보 톡!



 
  
자유 톡

사람은 쉽게 안 변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시냥이 작성일 18-02-14 조회163회 댓글0건

본문

사람은 쉽게 안 변한다는 그 말 


“여보세요, 선생님... 저 너무 힘들어서 전화했어요. 그냥 제 단점이 보이고, 그걸 바꾸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아무리 노력해도 나아지는 것 같지도 않고, 그냥 답답해요...” 

 

일을 마치고 지친 마음으로 집에 돌아가는 길, 의지하고 싶은 마음에 나를 지도해주시는 선생님께 전화를 걸었다. 상담자로서 혹은 한 사람으로서 내 단점이, 내 부족한 점이 좀 더 나은 모습으로 바뀌기를 바랐는데 뜻대로 되지 않자 푸념을 하게 되었다. 내 딴에는 꽤 오랫동안 노력해왔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억울한 면과 답답하고 힘든 마음이 공존해 있었다.

 

484c67336144de16e665a876c138c03e_1518576229_5928.png
 

“변하지 않아.”

 

그게 선생님의 첫마디였다.

 

”네가 그만큼 힘들지 않다는 거야. 혼자서 바뀌려고 아무리 노력해봐도 바뀌지 않을 거야. 네가 생각하는 그 단점으로 인해서 네가 죽을 만큼 힘든 상황에 처해봐야, 그때서 네가 변할 수 있을 거야. 그 외에는 답이 없어.”

 

”꼭 그렇게 비용을 치러야 해요? 지금도 힘든데... 꼭 그렇게 힘든 상황을 마주해야 변할 수 있어요?’ 

 

“어, 사람 그렇게 쉽게 안 변해.”

 

그때만 해도 나는 그러지 않을 거라고, 의식적으로 변화에 대한 의지만 있다면 내가 달라지는 것이, 내 단점을 고치는 것이 그리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나 혼자 비현실적으로 낙관적인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세상 일이 웃기게도, 선생님의 말에 힘을 실어주는 것마냥, 실제로 힘든 상황에 처하게 되었고 그때야 비로소. 내가 원하는 모습으로 변화하기 시작했다.

 

내 자존심 때문에, 나 좋자고, 나 위해서 했던 행동들이 다른 사람을 아프게 만들었고, 그 사람의 마음이 어떠했는지 내가 마음으로 느끼게 되면서 그제야 결국에 내 자존심을 버리게 되었다. 시간이 꽤 지난 지금도 그 사람의 이름은 내 마음 한구석을 찌릿하게 만드는 가시와 같다.

 

지금의 나는 새로운 과업들을 이루어 나가고 있는 중이다. 예전의 나였으면 스스로에 대한 만족감과 뿌듯함에 기고만장하는 태도가 이루 말할 수 없었을 것이고, 여기저기 동네방네 떠들어 대며 새로운 일에 대한 기대감을 온몸으로 뿜어냈을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이전과 같이 요란하지 않다. 외적으로 보이는 성취들로 인해 내 기분이 좌지우지되지 않고 덤덤하게 받아들이며 차분히 수행하는 중이다. 쉽게 들뜨는 특성 때문에 주변 사람들의 걱정을 한 몸에 받았었는데, 이제는 오히려 주변 사람들의 흥분에도 내가 쉬이 휩쓸리지 않고 그저 그렇게 무던하게 받아들이게 된다. 

 

이게 어른이 되어가는 증거인가. 일희일비하지 않고 좋은 일에도 그저 미소만 짓고, 슬픈 일에도 잠시 눈물만 고이는 그저 그런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인 것일까?

 

 

허나. 그보다는 우선순위가 바뀌지 않았나 싶다. 외적 성취, 내 일. 내 과업이 가장 중요한 것처럼 행동하던 내가 몇몇 사람들과 갈등을 겪게 되고 그로 인해 마음 아픈 시간들을 오랫동안 견디다 보니, 눈에 보이는 성과들이 큰 의미가 없게 되었고 덧없는 것으로 치부했던 것이다. 일의 성취는 실로 별게 아니었던 것이다. 

 

이전에 나의 선생님께서 이야기하셨던 것처럼. 내가. 직접. 아파봐야. 내가 변할 수 있는 것 같다.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아픔을 경험하다 보니, 사람과 세상에 대해 눈을 뜨게 되는 것 같다. 그리고 내가 움켜쥐려고 애쓰던 외적 조건들은 크게 중요하지 않게 되었다. 아팠던 만큼 성숙해진다는 말 듣기도 싫고 하기도 싫지만,  그 말이 진리인 듯  마음 깊숙이 느끼는 중이다.

 

이렇게 조금씩 나이 들어가며 다양한 아픔 속에서 그렇게 성장의 과정을 거치는가 보다. 아이 같은 빛깔이 거둬지고 어른의 빛깔이 묻어나고 있는 듯하다. 

 

우리 모두 사람인지라 약간의 조언을 듣거나 충고를 듣는다고 해서 변화를 이룰 수는 없는 듯하다. 나의 행동이나 태도가 어떤 소중한 이에게 큰 슬픔을 안겨주게 되어 그 아픔을 내가 직접 느끼게 될 때, 그때가 바로 내가 변할 수 있는 시기인 것 같다. 또한 삶에서 진짜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도 알게 되는 때이기도 하고.

 

내 경험치에서는, 내 깜냥으로는 아직 여기까지만 알 수 있을 것 같다. 

 

나도 내 나이를 처음 살아가다 보니 새로운 것이 너무 많다. 웃어른들께서 해주신 이야기들도 많고 보고 배운 것들도 있지만 내가 직접 체험하지 않는 이상 그 어른들의 경험치는 1만큼도 모른다고 할 수도 있을 듯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302건 1 페이지
자유 톡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게시판 취지에 맞지 않는 글의 경우 인기글 114마사지 02-05 561
3302 천안건마 [천안 케렌시아 아로마] 스웨디시로미 전문샵 새글 천안 케렌시아 02-22 24
3301 낚시 예능 프로그램 열풍···모바일 낚시 게임으로 이어져 새글 코코아 02-22 37
3300 분당.정자건마 [나비궁 1인샵] 감성&아로마테라피 새글 나비궁1인샵 02-22 32
3299 고현정, 교수 시절 ‘금연’ 강의실서 흡연… 학부모 항의에도 계속 새글 감자골 02-22 60
3298 조민기 '성추행' 폭로 또 나왔다…"뒤에서 껴안으며 내 엉덩이에 성기 갖다대" 새글 김또니 02-22 32
3297 美 쌍둥이 형제-쌍둥이 자매의 합동 결혼식 화제 새글 오삐리 02-22 33
3296 점점 커져가는 이혼비지니스의 시장 새글 삿포르 02-22 57
3295 "총 없는 한국"…美 총기사고 계기로 한국 주목 새글 브이라인 02-22 60
3294 평창올림픽 최고 빙질 비결? 0.2mm 얼음 한겹한겹 250번 쌓아 새글 문빠돌 02-22 64
3293 화성.동탄건마♧♣화성.동탄[스위티 아로마]♧♣ 감성테라피&스웨디시전문 ♥♥ 전원실력파 관리사님들 새글 스위티 02-22 44
3292 분당.정자건마●━◀분당.정자[정민 1인샵] ●━◀██ 감성테라피♥아로마테라피██▶━● 새글 정민 1인샵 02-22 51
3291 부천.상동마사지○●부천 [샵타이] ★★60분3만★★명품태국마사지○●최저가★★NF 관리사님들★★타이/아로마★★… 새글 샵타이 02-22 58
3290 광교.중앙역1인샵[지아]████▶감성테라피 전문샵◀████‡‡♣‡‡친절한 원장님의 차별화된 관리!!‡‡♣‡‡ 새글 광교지아 02-22 60
3289 수원건마⊙◈⊙<수원 하나니 1인샵>⊙◈⊙최고의 힐링테라피 새글 수원하나니1인샵 02-22 49
3288 강서.마곡건마■□[수테라피] ■□마곡나루역■□스웨디시 전문샵 수테라피 02-21 49
게시물 검색




회사 소개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   게시물 규제정책 최근게시물 : 800 건
Copyright © 2017 1140.co.kr. All rights reserved.   상담전화 : 010-3700-9206
•  본 사이트에 게재 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 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